AKCSE 밴쿠버지부 김우수 부지부장, 한화 신진 교수상 수상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화첨단소재는 '2016 한화 신진 교수상' 수상자로 이승우 조지아공과대학 교수와 김우수 사이먼프레이저대학 교수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한화첨단소재는 전날인 18일 장교동 한화빌딩 이선석 대표이사와 주요 임원, 해외 자문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을 개최했다. 
 

▲오른쪽부터 한화첨단소재 이선석 대표, 수상자인 이승우 교수, 김우수 교수, 한화첨단소재 박영세 연구소장이‘2016 한화 신진 교수상 시상식’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한화 신진 교수상은 해외 우수 연구개발(R&D) 네트워크 구축과 R&D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미국 내에서 활동 중인 한인 교수들 중 7년 미만의 영리더(Young Leader) 2명을 매년 선발해 시상한다. 

수상자로 선정된 이승우 교수와 김우수 교수는 각각 도전성 탄소나노튜브 연구 분야와 인쇄전자재료·나노물질 연구 분야 전문가다. 한화첨단소재는 수상자 선정을 위해 미국 내 활동 중인 한인 교수 대상 공개모집과 전년도 수상자들의 추천 등을 통해 연구 실적이 우수한 후보자를 선정하고 평가를 거쳤다. 

수상자들은 2년 간 연구지원금을 받게 되며 매년 1회 한국을 방문해 연구 성과와 최신 기술 트렌드를 공유할 수 있는 세미나·기술컨설팅을 개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한화첨단소재 관계자는 "화공과 화학, 재료, 고분자 분야 영리더를 대상으로 수상자를 선정하는 만큼 수상자 간 상호 교류와 협업 활동 등을 통해 한화첨단소재의 연구개발 역량과 신규 소재 아이템 개발 범위도 지속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